본문으로 바로가기

[도서] 인어가 잠든 집

category 추천도서 2019. 6. 3. 10:31
인어가 잠든 집 / 히가시노 게이고

"댁에서 온 전화예요. 긴급한 용건이라는데요."

IT기업 '하리마 테크'를 운영하는 가즈마사와 그의 아내 가오루코는 가즈마사의 외도로 이혼하기로 합의한다. 하지만 그들의 사랑하는 딸 미즈호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잠시 이혼을 미루기로 한다. 어느 날 딸의 초등학교 입학을 위한 부모 면접에 참석하러 간 그들에게 갑작스러운 비보가 날아든다. 미즈호가 수영장에서 물에 빠져 의식불명 상태라는 것이다. 황급히 병원으로 달려간 그들에게 의사는 딸의 뇌사를 선언하고 조심스럽게 장기 기증 의사를 물어본다.

"살아 있어요. 죽지 않았습니다 "

딸의 장기 기증에 대해 고민한 부부는 만약 미즈호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다면 미즈호는 얼마 남지 않은 생명으로 어디선가 고통을 겪고 있을 누군가를 돕고 싶다고 할 거라며 장기 기증을 결정한다.

미즈호와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기위해 온 가족은 병실을 찾고, 부부는 함께 미즈호의 손을 잡는다. 미즈호의 동생 이쿠토가 "누나"라고 부르는 순간 미즈호의 손이 움찔한 것처럼 느낀다. 결국 가오루코는 장기 기증을 거부하고 미즈호를 집에서 돌보겠다고 한다. 이후 부부는 이혼을 없던 일로 하고 미즈호의 연명 치료에 들어간다.

"사람 몸을 전기 장치로 만들어 놓다니, 이건 신을 모독하는 행위야."

가즈마사는 자신의 회사에서 개발하고 있는 브레인 머신 인터페이스(BMI)기술(뇌나 경추가 손상되어 몸을 가눌 수 없는 환자로 하여금 뇌에서 보내는 신호로 몸을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기술)을 딸에게 적용해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다. 그는 그 기술의 개발자인 호시노를 집으로 보낸다. 그의 도움으로 인공호흡기에 의지하지 않고 첨단 장치에 의해 숨을 쉴 수 있게 되었고, 더 나아가 자기 자극 장치를 몸에 연결해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도 팔다리를 움직일 수 있게 된다.

전기 장치로 정말 살아있는 듯한 딸의 모습을 보며 가오루코의 딸에 대한 집착은 점차 도를 넘어 광기에 이르게 되고, 그녀의 광기로 가족을 비롯한 주변사람들은 점점 지쳐가고 힘들어한다. 가즈마사는 가오루코의 집착이 진정 딸의 행복을 위한 것인지, 아내의 자기만족인지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한다.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려는 모든 이에게 들려주는 충격과 감동의 휴먼 드라마"

사랑하는 딸이 어느날 갑자기 불의의 사고로 뇌사, 의식불명 상태로 누워있다. 아무 외상이 없는, 사고 전의 모습으로 잠을 자고 있는 듯한 예쁜 딸의 모습을 보면 딸이 죽었다고는 감히 생각할 수 없을 것이다. 거기에 전기 장치의 힘이지만 팔, 다리도 움직이고, 근육도 생기고 키도 크고 혈색도 좋다면 그 어느 엄마가 딸의 뇌사를 인정하고, 장기 기증을 할 수 있겠는가?

이번 <인어가 잠든 집>은 소름돋는 스릴, 반전의 반전보다는 자식을 향한 엄마의 사랑과 그 사랑을 넘어선 집착과 광기, 나 또한 엄마이기에 그 심정이 이해되고 공감이 되어 너무 가슴 아팠던 작품이다.

그리고, 장기 기증에 대해서도 한번쯤 생각해 보게 되었다. 어린 아이가 장기 기증을 해 꺼져가는 아이들의 생명을 살리고 떠났다는 얘기를 간혹 뉴스에서 접할 때면 정말 가슴 아프고,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않고 행복했으면..하며 빌어본다. 그리고 같은 부모 입장에서 정말 어려운 결정을 내린 그 부모는 어떤 생각으로 어떤 마음으로 그런 결정을 했을까. 과연 '나라면 그런 결정을 할 수 있을까'. 정말 어려운 일이다.

무엇보다 이 책을 읽으면서 딸을 향한 엄마의 애절한 사랑에 마음이 아프고, 딸이 살아있다고 믿고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엄마에게 어느날, 딸과의 이별이 찾아왔을 때는 눈물이 나면서 한편으로는 미즈호가 이제 자유로워지겠구나. 그래, 미즈호의 행복을 위해서 놓아줘야 할 때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새벽 3시가 조금 넘었을 때 나도 모르게 눈을 떴어. 누가 부르는 것 같아서 말이야. 그랬더니 미즈호가 옆에 서 있었어."

엄마, 고마워.
지금까지 고마웠어.
그리고 행복했어.

헤어질 때다, 하고 가오루코는 깨달았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슬프지 않았다.

"가는 거니?"
응, 하고 미즈호가 대답했다.
"안녕. 엄마, 잘 지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석환 2021.01.24 00:00 신고

    저도 이 책 읽어 봤는데 참 좋더라고요!!
    구독하고 가겠습니다 ㅎㅎ